장서연 포스트구독
  • 변호사
  •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 보이지 않는다고 없는 것이 아닙니다. 사회적 무관심과 차별 속에서 소수라는 이유로 비정상으로 치부되는 삶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가운데가 제가 있어야 할 자리이고 함께 하고 싶은 자리입니다. '행복해지기', '희망가지기' 올해 제 화두입니다.

INSIGHT FRIENDS

현재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경찰의 금지통고, 소수집단에 대한 폭력을 부추기는 것   퀴어문화축제 거리행진이 관할 경찰관서로부터 금지통고를 받았다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지난주에 '동물복지 축산농장'에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현행 동물보호법에는 '동물이 본래의 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관리하는 축산농장'을 '동물복지 축산농장'으로 인증하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 간성(인터섹스) 성별정정 허가 결정 -   내 머릿속에 LGBT에서 LGBTI로 인식되기 까지  2013년 서울서부지방법원의 성전환자 성별정정 허가결정이 알려진 이후, 공감 사무실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2013년 10월 31일, 매우 안타깝고 슬픈 사연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40년 동안 동거해온 두 여성의 삶과 죽음에 대한 기사였다.두 여성은 고등학교 졸업 이후 40년간 동거하였음에도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내가 LGBTI* 난민 이슈를 처음 접한 것은, 2007년 공감에서 일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다. 한국인 레즈비언 커플이 호주에서 난민인정신청을 했을 때, 한국의 인권상황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 집단괴롭힘으로 자살한 성소수자 학생을 변론하며 몇 년 전 남자고등학교에서 목소리를 가늘게 내고 여성스럽게 행동하고 동성애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같은 반 학생들로부터 ‘걸레년’, ‘뚱녀’라는 욕설을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