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 FRIENDS

현재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찍새와 뽀찌 2호선 지하철 서초역 2번 출구에 있는 12층 건물의 9층에 이유경 변호사 사무실이 있었다. 서로 만나기로 사전에 약속이 돼있었던 것이다. “말씀은 많이 들었습니다. 변호사님은 유명하시니까.

0

Re (0)

살인의 추억 (혹은 일명 ‘태완이 법’) 수원지방검찰청 405호 검사는 시큰둥한 표정으로 그를 쳐다보았다. 그리고 편지를 들고 흔들었다. 검사가 말했다. “이게…… 이름이…… 이게 당신이 보낸 편지인

0

Re (0)

대리부 代理父 혹은 代理夫 변호사 접견실. “변호사님이 누구신가요? 전 변호사를 선임한 일이 없는데요.” “그렇지요. 국선변호사입니다. 국가에서 친절하게도 공짜로 변호사를 선임해 주는 거죠.” “이곳

0

Re (0)

제92조 그날 한남동 언덕길에 강바람이 세게 불었다. 한남동의 언덕 꼭대기에 있는 붉은 타일 지붕을 얹은 단독주택이다. 대문의 콘크리트 기둥에는 徐經石이라는 낡은 나무 문패가 걸려있다. 거실의 천장에

0

Re (0)

자백 自白 자백만큼 뿌리 깊은 편견을 불러일으키는 증거는 없다. 사실관계를 판단하는 사람들이 자백에 너무 큰 비중을 부여하기 때문에 자백이 증거로 제출되면

0

Re (0)

표절剽竊에 대한 단상 (혹은 ‘난 한물 간 가수’) 난 한물 간 가수 국내 컬러 TV 방송은 1980년 12월 시작되었다. 그때부터 라디오를 통한 듣는 음악과 텔레비전을 통한 보는 음악의 줄다리기가 시작

0

Re (0)

마지막 점프 춤이란 훨씬 생동하는 것으로 존재에 훨씬 가깝다. ― B.S. 라즈니시 맹주석은 겨울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남자 쇼트 프로그램에 전체 선수 30명 중 18번째로 나선다. 그는 추첨 결과

0

Re (0)

퀴어 연가 올해 (2016년) 레인보우 (동성애자)들의 슬로건은 ‘퀴어 연가’다. 혈연으로 맺어진 가족만이 가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일깨우고자 ‘퀴어 연가’로 정했다고 한다. 유럽이나 미국에서 한때 동

0

Re (0)

말! 말!! 말!!! 말!!? 말?!!! 욕은 칼과도 같으니라. ― 諸法無行經 언어는 인간이 남긴 잔해이다. ― 고대 이집트 격언 혀만큼 치명적인 독도 없다. ― 영국 속담 말은 영혼의 얼굴이

0

Re (0)

애니멀 킹과 호모 사피엔스Animal king and Homo sapiens (진화론적 관점에서 본) 생명의 나무 진화생물학자인 테오도시우스 도브잔스키는 ‘진화의 역사에 비춰보지 않는다면 그 어떤 것도

0

Re (0)

라이언 킹 lion king 탄자니아에서 세렝게티 serengeti 평원은 동북쪽으로는 롤리온도 사냥 제한구역이 있고 동남쪽으로는 응고롱고로 자연보호 구역이 있으며 서북쪽으로는 빅토리아 호와 그루메티 사냥금

0

Re (0)

재판? 아니면? 악인은 착한 자를 노리고 죽이기를 꾀하지만 야훼께서 그 손에 버려 두지 않으시고 유죄선고 받지 않게 하신다. ― 구약성서 신부의 미사복처럼 또는 옛날 시골 장례식에서 남자 상주들이

0

Re (0)

작가의 말 불법 정자매매에 관한 이야기. 젊은 부부가 아이를 낳지 못한다면 이 불임부부는 남자 아니면 여자 쪽에서 생식기관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불임부부는 600만 쌍 이상이고 우리

0

Re (0)

김명성 의원 욕심보다 더 큰 죄는 없고 만족을 모르는 것보다 더 큰 불행은 없다. ― 노자 노인을 구두쇠로 만드는 것은 장차 돈이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 아니다. 이 악덕은 어느 편이냐 하

0

Re (0)

작가의 말 (1) 301번 지방도 IQ 150의 여성혐오증 남자에 관한 이야기. (한국 현대음악의 선구자인 작곡가 강석희 서울대 명예교수는 작곡은 발명이기도 하고 창작이기도 한데 작곡가의 자질로서

0

Re (0)

작가란 무엇인가 이 인터뷰 내용은 지난 해 (2016년) 여름에 서울지방변호사회보에 게재되었던 것을 수정 보완하여 재정리한 것이다. 그때 지면 관계상 충분히 질문하고 대답할 수 없었던 것이다. (문)

0

Re (0)

결별의 기억 삶에 필요한 것은 기억력이 아니라 망각 능력이다. 그해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도 거의 다 지나갔다. 여름 방학이 끝나가고 있었던 것이다. 생리를 걸렀고 속이 계속 메슥거렸다. 그녀는 미적

0

Re (0)

달빛 죽이기 아름다운 태양이여 떠올라라, 그리하여 질투하는 달을 살해하거라. 그 달은 벌써 슬픔으로 병들어 창백하여라. ─ 셰익스피어 김규현은 공대 건축과를 1980년에 졸업했다. 그 해 봄에

0

Re (0)

인간의 초상 악마도 젊었을 때는 아름다웠다. 내가 감히 인간의 냉혹한 운명에 대해 말할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운명다운 운명과 조우하여 그것에 맞서 격렬하게 싸워본

0

Re (0)

첫사랑 애인 사랑은 운명처럼 왔다가 화살처럼 간다. 그러면서 가슴에 인두자국만을 남긴다…… — 나태주 초겨울이다. 간밤에 많은 눈이 내렸다. 아침 출근길이지만 10시가 넘은 시간이다. 지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