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완 | 법학교수

경희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학교폭력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의 우려와 대응책 마련문제는 비단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정신문화의 발달은 찾아보기 어렵고 물질만능주의 사고만 점점더 팽배해지는 오늘날 사회에서는 학교폭력 문제를 예전처럼 학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 집단괴롭힘으로 자살한 성소수자 학생을 변론하며 몇 년 전 남자고등학교에서 목소리를 가늘게 내고 여성스럽게 행동하고 동성애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같은 반 학생들로부터 ‘걸레년’, ‘뚱녀’라는 욕설을

0

Re (0)
박종택 | 판사

서울남부지법 부장판사

최근 정부가 학교폭력 문제 해결 방안을 척결에서 예방으로 입장을 바꾸어 천만다행이다. 소년은 환경의 영향을 매우 많이 받기 때문에 비행에 대한 소년의 잘못은 10%도 안 되고 어른의 잘못이 90% 이상이라는 말이 있

0

Re (0)
소라미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감이 권하는 책] 그리고 학교는 무사했다 “물고기처럼 자유롭게 날고 싶다” “머리가 심장을 갉아 먹고 있다” 아이들이 세상을 등지며 남긴 말들이다. 굳이 OECD 가입국 중 청소년 자살률 1위라는

0

Re (0)
엄경천 | 변호사

법무법인 가족

학교폭력 문제가 심상찮다. 학교폭력에 시달리던 학생이 자살을 하는 사건은 한두 번이 아니다. 학교 폭력 문제는 아무도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아 보인다. 학교폭력의 양상은 매우 복잡하다. 학교폭력 사건은 일반 성

0

Re (0)
김승모 기자

법률신문사

성폭력사건 전문 이명숙 변호사 “검사나 판사들이 피고인에게 구형하거나 선고할 때 자기 가족이 범죄를 당했다는 생각을 해야 합니다. 그러면 그렇게 낮은 형을 구형하거나 선고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0

Re (0)
김학성 | 변호사

다벗합동법률사무소

세상만사가 명확하게 구분을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어떤 사안이든 속 깊이 들어갈수록 어렵다는 한숨이 절로 나오는 법. 알수록 어렵다. 학교폭력과 학생부 기재의 문제도 그렇다. 우리가 언론에서

2

Re (4)
| 권용태 기자 | 괜찮습니다. 변호사님. 그 뜻을 충분히 알았습니다..ㅅ ㅅ
| 김학성 | 위에 권기자님의 댓글에 대한 감사의 한마디를 적었는데, 컴퓨터에 익숙하지 못해서인...
| 김학성 | 일도양단의 명쾌한 논리는 우리를 감탄하게 만들지만, 한번 더 생각하면 우리는 사안...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