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⑦ 빅데이터에 관하여 많은 논란이 있었던 한 해였다. 연초에 제정된 빅데이터 개인정보 가이드라인은 상위법령에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1년을 표류하다가 연말에서야 비로소 방송통신위원회에서 통과되었다. 비식별화 처리를 원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전자금융사기는 악성코드를 이용하지 않은 보이스피싱, 대출사기와 악성코드를 이용하는 파밍, 스미싱으로 분류할 수 있다. 보이스피싱이란 전화 등을 활용하여 이용자의 금융정보를 캐내는 수법, 파밍은 악성코드를 이용하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파밍은 악성코드에 의하여 발생되는 전자금융사기이다. 클릭 한 번으로 이용자 PC에 들어온 악성코드는 금융정보를 조용하게 탈취하여 범인에게 넘겨주고, 범인은 이를 이용하여 이용자 모르게 거액의 돈을 빼내간다. 포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은행의 위조사이트가 아닌 정상사이트에 방문하여 평소와 다름없이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 2개를 입력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거액의 예금이 타인에게 빠져나가는 이른바 메모리 해킹 기법의 신종 파밍이 최근에 사회문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MS, 오라클 등이 가입한 대표적 소프트웨어저작권단체인 소프트웨어연합(BSA, the Software Alliance)의 2013년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버범죄 분야 경쟁력에서 우리나라는 24개 대상국 중 베트남,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보이스피싱, 파밍, 스미싱 등의 전자금융사기가 도를 넘고 있다. 도를 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갈수록 지능화ㆍ첨단화되고 있다. 최근의 피해사례를 보고 있으면, 대책 강구보다는 걱정이 앞서게 된다. 최근에 발표된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인터넷을 활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씩 겪어 보았을 전자금융사기. 메신저 피싱으로 시작한 금융사기는 보이스피싱을 거쳐 파밍, 스미싱으로 거듭 발전하고 있다. 피해액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피싱으로 인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디지털 인식을 기초로 하는 IT 기술의 발전은 금융 거래 분야에도 변혁을 가져왔기에, 이제는 직접 은행에 줄서서 거래하기보다는 PC나 모바일을 이용하여 클릭 하나로 모든 것을 해결하고 있다. 처음 전자금융거래가

0

Re (0)
구태언 | 변호사

테크앤로법률사무소

우리나라는 개인이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통해 계좌이체까지 할 수 있을 정도로 전자금융거래가 발달했다. 공인인증서를 통한 본인확인제도와 스마트폰을 통한 일회용비밀번호 서비스 등 안전한 결제수단이 전자금융거래를 지탱해 왔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