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수연아,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네가 너무 나이브한 것 같아. 우린 더 이상 법학도도 아니고 사법연수생도 아니야. 우린 우리의 전문지식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대가를 받는 프로라고. 우리가 우리 몸값을 높게 쳐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최강 4인방의 회합이 있은 지 꼭 일주일이 지난 금요일 저녁 오후7시 최강로펌의 변호사들은 아무도 퇴근하지 않았다. 평소 같으면 반 이상은 이미 퇴근했을 시간이고 직원들도 야근 직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퇴근했을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금요일 오후 9시경 최강로펌의 회의실, 당직 직원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직원들은 이미 퇴근하고 사무실에는 간간이 전화소리만이 유난히 크게 울릴 뿐이었다. 회의실의 중앙 소파에 최동수가 앉아 있고, 우측으로 이상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여기 배금호 변호사 방이 어느 쪽 입니까?”   직원들이 대부분 퇴근한 사무실에 회사원으로 보이는 양복차림의 남자가 강동현에게 말을 걸었다. 강동현은 팩스로 받을 서류가 있어 팩스기 옆에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최강로펌의 사무실 분위기는 요즈음 무겁게 가라앉아 있었다. 장미은행과 장미은행 임원들에 대한 손해배상 집단 소송을 제기할 때만 해도 최강로펌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금융분야의 새로운 강자로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장미 은행 매각 반대”   “헐값 매각 결사 반대”   “투기 자본 물러 가라”   신문을 보고 있던 알렉스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잘 나가던 장미은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롯데호텔 34층 파비우스클럽은 저녁시간인데도 한산했다. 그도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이곳은 멤버십을 가지고 있는 소수의 특별한 사람들만 드나들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전면의 통유리 창은 초겨울로 접어

0

Re (0)

 

0

Re (0)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아침 일찍 집을 나서는 강동현의 마음은 착잡했다. 사무실의 재정상황이 점점 악화되어 가고 있었던 것이다. 어찌 보면 이미 예정되어 있는 파국을 향해 한발 한발 다가서고 있는 느낌이었다. 이번 달에도 클레임 제

0

Re (0)

 

0

Re (0)

 

0

Re (0)
윤상일 | 변호사

서울종합법무법인

역삼동 다비드 앤 솔로몬의 서울 사무소 회의실, 그곳 책임자인 알렉스와 파트너 브라운 그리고 한국인 변호사 이종민이 심각한 얼굴로 소리를 낮추며 회의를 진행하고 있었다. 알렉스는 제법 두툼한 보고서를 뒤적거리

0

Re (0)

 

0

Re (0)

  25   고향에 온 듯 포근한 기운이 와락 전신을 감쌌다. 오래전에 겨우 일주일 정도 머문 곳이었음에도 눈에 익은 지형 때문일까, 아마 북한 땅을 벗어났다는 안도감도 작용했을 것이다

0

Re (0)

 

0

Re (0)

 

0

Re (0)

  20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절에는 40킬로그램 이상의 배낭을 짊어지고 시속 6킬로미터의 속도로 산길을 강행군하는 것은 보통이었다. 비록 지난 5년간 억류되어 체력은 바닥이 난데다 맨발이긴 하지만 걷

0

Re (0)

  19   사흘에 한 번꼴로 찾아오던 춘식이 발을 끊은 지 보름이 지났다. 무슨 일일까. 인성은공연히 불안했다. 관리소 측은 왼쪽 다리도 쓰지 못하고 허연 장발과 수염에 뒤덮인, 보잘

0

Re (0)

  17   되도록 남의 눈에 띄지 않아야 살아남을 확률이 높다. 주위의 모두가 감시자였고 적이었다. 인성은 낮 동안은 거의 움직이지 않았다. 꼭 이동이 필요할 때에는 바닥을 기어 다녔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