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경찰의 금지통고, 소수집단에 대한 폭력을 부추기는 것   퀴어문화축제 거리행진이 관할 경찰관서로부터 금지통고를 받았다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2013년 10월 31일, 매우 안타깝고 슬픈 사연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40년 동안 동거해온 두 여성의 삶과 죽음에 대한 기사였다.두 여성은 고등학교 졸업 이후 40년간 동거하였음에도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내가 LGBTI* 난민 이슈를 처음 접한 것은, 2007년 공감에서 일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다. 한국인 레즈비언 커플이 호주에서 난민인정신청을 했을 때, 한국의 인권상황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

0

Re (0)
장서연 | 변호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 집단괴롭힘으로 자살한 성소수자 학생을 변론하며 몇 년 전 남자고등학교에서 목소리를 가늘게 내고 여성스럽게 행동하고 동성애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같은 반 학생들로부터 ‘걸레년’, ‘뚱녀’라는 욕설을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