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전자금융사기는 악성코드를 이용하지 않은 보이스피싱, 대출사기와 악성코드를 이용하는 파밍, 스미싱으로 분류할 수 있다. 보이스피싱이란 전화 등을 활용하여 이용자의 금융정보를 캐내는 수법, 파밍은 악성코드를 이용하

0

Re (0)
김희성 | 법무사

한길 합동법무사 사무소

        ◊ 이 만화는 법무사지 2013년 9월호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보이스피싱, 파밍, 스미싱 등의 전자금융사기가 도를 넘고 있다. 도를 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갈수록 지능화ㆍ첨단화되고 있다. 최근의 피해사례를 보고 있으면, 대책 강구보다는 걱정이 앞서게 된다. 최근에 발표된

0

Re (0)
김경환 | 변호사

법무법인 민후

디지털 인식을 기초로 하는 IT 기술의 발전은 금융 거래 분야에도 변혁을 가져왔기에, 이제는 직접 은행에 줄서서 거래하기보다는 PC나 모바일을 이용하여 클릭 하나로 모든 것을 해결하고 있다. 처음 전자금융거래가

0

Re (0)
구태언 | 변호사

테크앤로법률사무소

해커가 피해자에게 전화해서 검찰청 수사관이라며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국제금융사기단의 범행에 이용된 것 같으니 피싱사이트에 이를 신고하라고 하였다. 이에 속은 피해자가 피싱사이트에 계좌번호, 계좌비밀번호, 신용카드번호,

0

Re (0)
안영환 | 변호사

법무법인 세창

필자에게도 한 번씩 보이스피싱 전화가 온다. 대개는 그냥 끊어버리지만 휴대폰에서 “아빠”라는 목소리가 들여오는 전화를 받을 때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보이스피싱을 한 자에게 통장 등을 넘겨준 사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