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진 기자

법률신문사

뒤엉킨 갖가지 꽃들… 영역침범에도 다툼없이 공생 온갖 꽃들이 뒤엉켜 서로 영역을 침범하고 있지만 다툼은 없다. 그물처럼 연결돼 있지만 불편 없이 상생·공존한다. ‘일즉다 다즉일(一卽多 多卽一)’, 하나는 곧 전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