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 +사는이야기

자백과 고문 拷問 모든 국민은 고문을 받지 아니하며 형사상 자기에게 불리한 진술을 강요당하지 아니한다. ─ 헌법 제12조 제2항 재판, 검찰, 경찰 기타 인신구속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0

Re (0)

낙타 네 마리 낙타를 친구삼아 포르투갈의 왕자님 세계를 고루고루 유람한다. 낙타 네 마리가 있기만 하다면 나도 그렇게 하고 싶었다. ― 아폴리네르 사막 이야기에는 낙타를 빼놓을 수

0

Re (0)

어머니와 딸 이 세상에는 딸만큼 귀찮고 짐스럽고 다루기 힘든 것도 없다.─ 메난 드로스 소녀가 가장 미워하는 사람이 단 한 명 있는데 그것은 바로 자기 어머니이다.─ 버나드 쇼

0

Re (0)

야, 그 얘긴 하지 마 그는 영원한 해병이고 사나이 중의 사나이이다. 우리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1. 1979년 12월 4일 오전 10시. 서울 삼각

0

Re (0)

그날 밤 혁명가는 무덤 속에서만 평화를 발견한다.― L.A. 생쥐스트 1979년 10월 26일 오후 5시 45분쯤 김계원 비서실장은 혼자 궁정동으로 갔다. 대통령의 공식행사에는 비서실장이

0

Re (0)

이별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 정현종 모래폭풍은 진즉 멎었다. 하늘은 눈부시게 맑고 푸르렀다. 모래언덕의 풍경은 참으로 낯설고 생생한 은빛을 띠고 있었다. 그는 몸이

0

Re (0)

단상 혹은 단편

0

Re (0)

마광수 교수의 문학관 소고 자살과 죽음. 자기에게 자살의 명령을 내렸을 뿐만 아니라 그 수단을 발견해 낸 인간은 참으로 위대하다고 해야할 것이다. (세네카) 참으로 위대한 철학의 문제는 하나밖에 없다.

0

Re (0)

인간의 초상 악마도 젊었을 때는 아름다웠다. 1. 내가 감히 인간의 냉혹한 운명에 대해 말할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운명다운 운명과 조우하여 그것에 맞서 격렬하게 싸

0

Re (0)

차라리 피고인이 되고 싶다 姜信玉 변호사님 법정모욕 사건 좀 오래전 일이지만,

0

Re (0)

2019 즐거운 사라 故 馬光洙 교수의 ‘즐거운 사라’ 재판 이야기 나는 매일 매일 거울을 들여다봤지 그랬더니 늙고 못 생긴 내 얼굴도 아주 근사하게 보이는 거야 젊은 꽃미남으로, 잘생긴 플레이보이로

0

Re (0)

야구 선수 박세혁 선수 그는 신일고 졸업 당시인 2008년 드래프트에서 LG 트윈스의 2차 7순위 지명을 받았지만 입단 대신 고려대학교 진학을 선택했다. 고려대학교에서 많은 활약을 하면서 주

0

Re (0)

거룩한 정의 형사소송법 제253조 (시효의 정지와 효력) ①시효는 공소의 제기로 진행이 정지되고 공소기각 또는 관할 위반의 재판이 확정된 때로부터 진행한다. ②공범의 1인에 대한 전항의 시효정지는 다

0

Re (0)

유중원 변호사의 저서, 학술논문, 판례평석 목록 저는 국제무역거래, 신용장, 국제운송, 해상보험, 어음수표 등에 관하여 아래와 같이 많은 법학 전문 저서, 학술논문, 판례평석을 발표하였습니다. 대학과 변호사

0

Re (0)

난생 처음 욕을 한 날 마주 보고 대화하는 사람들도 마음은 천 리나 떨어져 있다 ― 명심보감 ― 유승석 변호사님!? 아주 오래간만입니다! 어쩌면 그렇게 하나도 변하지 않으셨는지. 신수가

0

Re (0)

옛날 옛날에 2018년 11월 중순 쯤 전남 순천시의 지역 신문 부고란에 금년 93세인 강동욱 변호사의 별세 소속이 실렸다. 강 변호사는 약관의 나이에 소년등과한 순천이

0

Re (0)

존경하는 어머니 어머니는 항상 아이를 위해서 죽을 각오를 갖추고 있다. 만일 위기가 닥쳐서 아이와 어머니 가운데 한 사람만 구제를 받게 되는 경우라면 아이가 살아야 한다는 각오가 어머니에게는 항상

0

Re (0)

나의 짧은 이력서 제가 언젠가 독자 여러분께 이실직고한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만 우리나라 메이저 출판사는 물론이고 종이 잡지에서도 제 원고를 도대체 받아주지 않으니까 인터넷에 올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쪽에서는

0

Re (0)

아버지 내 기억에 새겨진 최초의 인간의 모습은 요람 옆에 서 계신 아버지였다. 그 때부터 아버지를 바라볼 때마다 나는 그 聖像 같은 인품에 경의와 감탄을 금할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늘 성화

0

Re (0)

귀향 歸鄕 사하라여! 위대한 사막이여! 그대는 어리석은 인간들에게 자신의 비밀을 말해주지 않으리. 모로코의 붉은 도시 마라케시에서 밀입국한 옆집 여자, 나디아 엘

0

Re (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