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 강해룡
  • 변호사
  • 법률신문 편집인
연락처 : 02-3472-0604
이메일 : kang752@chol.com
홈페이지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21-1번지 강남빌딩 14층
소개 : 변호사이자 사진작가입니다. 1960년대 부터 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금은 자문위원입니다.

이 포스트는 1명이 in+했습니다.

애국가 낮춰부르기

1

애국가 낮춰 부르기
다음 【 】안의 글은 이기창법률사무소에서 보내온 E-mail 내용입니다.
음악을 모르니 ‘낮춰 부른다’는 것이 어떻게 부른다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 KBS교향악단 김필주 바이올린수석주자께서 올린 글 퍼온 글입니다

애국가 낮춰 부르기에 대한…

교황 오기 하루 전에 전광석화처럼 시행된 서울시 교육감에 의한 애국가 낮춰 부르기 시행령은 현재 대한민국사람 어느 누구도 그 위험성의 절박함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호소 드립니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등교시간을 9시로 지시한 지 하루 만에 애국가 3도 낮추기 발표는 전교조로 하여금 애국가를 기피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보여 집니다.

좀 더 자세히 말씀드리면 음악에 쓰이는 ‘라’ 음정을 예로 들어보면, 1초당 진동이 국제기준은 1초에 440, 국내무대에선 443, 국제무대에선 445, 녹음에서는 450으로 시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1초당 진동이 440과 445는 같은 음정이지만 느낌에서의 차이는 축제장과 장례장의 차이로 느껴집니다. 이런데도 애국가는 3도를 낮추었습니다.

애국가의 원곡에서 느껴지는 기백과 장엄함은 어느 나라 국가보다도 세계 최고입니다. 그러나 3도 아래의 노래로 바뀌면 단조의 기운으로 바뀌어 아주 우울하고 어두운 맥 빠진 노래로 변해 버립니다.

이것은 운동권 노래보다 애국가를 하위에 두려는 무서운 전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사실에 대해 어느 누구도 못 느끼고 관심을 두지 않으니 너무 답답한 심정입니다. 그래서 며칠 밤을 꼬박 새워 뒤척이다가 청와대 게시판에 올렸습니다. 조갑제 닷컴에는 올리는 방법 모르겠고..

태극기를 조기형태로 만들어버리는 무서운 음모를 여러분이 함께 막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영향력 있는 사람을 만날 수 있게 해주시던 지 글을 좀 정리해서 퍼뜨려 주시던 지 좀 도와 주세요. 영혼을 갑자기 도둑맞은 느낌이랍니다.】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