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 강태욱
  • 변호사
  • 법무법인 태평양
연락처 : 02.3404.0485
이메일 : taeuk.kang@bkl.co.kr
홈페이지 : http://www.bkl.co.kr
주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3
소개 : [관련업무분야] 개인정보보호, 엔터테인먼트와 스포츠, 인터넷과 E-커머스, 지적재산권

이 포스트는 0명이 in+했습니다.

    목록이 없습니다.

    BYOD 어떻게 활성화 할 것인가

    0

    개인용 스마트 기기가 널리 보급되면서 개인적으로 구입한 스마트 기기를 업무를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회사의 이메일을 개인 휴대폰으로 확인하고 휴대폰에 저장하거나, 개인용 태블릿에 업무용 자료를 저장하여 두고 외근 시에 사용하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소위 말하는 BYOD(Bring Your Own Device)가 그것이다. BYOD는 “각자 음식을 가져와 먹는다”는 BYO(Bring Your Own)에서 유래된 것으로 하며 회사 소유가 아닌 개인 소유의 IT 기기들을 업무에 사용한다는 의미이다.

    BYOD,스마트기기,모바일,태블릿

    BYOD 정책을 도입하는 이유는 업무의 편의성을 통한 회사의 경쟁력 강화가 핵심적인 정책 목표라 할 수 있다. 실제로 BYOD 정책을 통한 생산성 향상의 효과는 어느 정도 입증되어 있으며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예컨대, BYOD 정책을 초기에 도입한 인텔의 경우 BYOD 정책을 통하여 직원 1일당 약 57분의 시간을 절약하여 연간 500만 시간 정도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효율을 얻었다고 한다. 한편 개인으로서도 자신이 원하는 기기와 익숙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회사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익이라고 할 수 있다. 개인의 스마트 기기를 마치 회사에서의 자신의 PC로 작업하는 것처럼 빠르게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급한 업무는 회사 이메일 계정에서 접속하여 외부에서 보내거나 받을 수 있고 업무 자료도 스마트 기기를 통해 다운로드받고 공유할 수 있으므로 자신의 시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BYOD 정책의 효용성과 편리함에도 불구하고 BYOD 정책을 체계적으로 도입하고 개인의 스마트 기기들을 관리하는 기업들의 수는 아직 그다지 많지 않은 것같고, 실제로도 BYOD 정책을 제대로 도입하여 효과를 보기는 어렵다는 인식도 많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BYOD 정책의 체계적 도입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가장 중요한 문제 중의 하나는 보안의 문제 때문이다. 기업 보안 측면에서 보면, 회사가 지정하지 않은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회사 내부 망에 접속하게 되고, 회사 내부로부터 데이터를 외부로 전달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이 회사의 자산이 아닌 디바이스로 전달된 데이터의 관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하여도 많은 논란이 될 수 있다.

    또한 BYOD을 도입할 경우, 기업 비밀의 보안 관리를 위해서는 개개의 디바이스에 대하여 회사 차원에서의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이러한 관리는 개별 디바이스 보유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우려를 낳는다. 기업 입장에서는 직원들이 회사 자료를 내려받고 스마트폰에서 웹메일을 통해서 확인하는 상황에서 자료에 대한 보안조치만으로는 부족하고 최소한의 디바이스 자체에 대한 관리를 하여야 할 필요성이 분명히 존재한다. 이 과정에서 임직원의 프라이버시 침해 문제가 제기되지 않을 수 없다. 솔직히 임직원들의 입장에서는 또 하나의 족쇄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심리적인 저항감도 분명 존재할 것이다.

    지금까지 BYOD에 관한 많은 논의들은 기술적인 측면에서 이루어져 왔다. 즉, 보안을 유지하면서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지 않는 기술적 솔루션이 무엇인지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고 하드웨어 가상화 기술, MDM(mobile device management) 등 많은 기술적 진전이 있었다. 이에 비해서 정책적인 측면에서, 법률적인 측면에서 BYOD의 정책을 어떻게 수립할 것인지에 대하여 더 나은 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이는 것같다. 실제로 BYOD는 기술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회사의 소유권과 개인의 프라이버시권이라는 권리들의 충돌로 인하여 생기는 이슈 또한 핵심에 해당한다. 기업의 비밀 보호와 임직원의 프라이버시, 업무의 효율성 극대화라는 3가지 요소의 접점을 찾기 위한 정책 전문가와 법률 전문가들의 노력을 기대한다.

    ◊ 이 글은 2013년 5월 27일자 <디지털 타임즈>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