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 차지윤 기자
  • 법률신문사
연락처 : 02-3472-0601
이메일 : charge@lawtimes.co.kr
홈페이지 : http://www.lawtimes.co.kr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21-1 강남빌딩 14층
소개 :

이 포스트는 0명이 in+했습니다.

    목록이 없습니다.

    검찰, ’4대강 사업’ 담합 의혹 공정위·건설사 수사

    0

    검찰이 '4대강 살리기 사업'의 공사 입찰 과정에서 10여개 건설사가 담합한 의혹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관련 자료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은재 부장검사)와 형사7부(김재훈 부장검사)는 '4대강 사업' 공사 입찰 과정에서 10여개 건설사가 담합한 의혹으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사건과 관련, 공정위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해 수사하고, 공정위가 내린 과징금과 시정명령 등이 적절한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 6월말 공정거래위원회 카르텔조사과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했다"며 "건설사의 담합 내역,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 등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공정위가 건설사에 대해 과징금과 시정명령, 경고 조치를 내린 경위와 공정위가 건설사의 담합을 확인하고도 고발하지 않은 배경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또 4대강복원 범국민대책위원회와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가 "공정위가 4대강 건설사들에게 과징금을 지나치게 낮게 부과하는 등 직무를 유기했다"며 낸 고발 내용과 관련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6월 4대강 사업의 1차 턴키공사(시공업체에서 설계까지 맡아 처리하는 공사) 입찰 과정에서 담합 행위를 한 19개 건설사 중 8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1115억여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3개 업체에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공정위원장과 직원들에 대해 건설사 담합을 검찰에 고발하지 않은 직무유기 혐의로, 건설업체 전·현직 대표 16명은 담합을 저지른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발했다.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ading..